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내일부터 中후베이성 방문·체류 외국인 입국 금지

기사승인 2020.02.03  08:38:52

공유
default_news_ad2

- 후베이성 방문 우리 국민 14일간 자가격리… 제주 무사증 입국제도 일시중단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 /사진=국무조정실

[검경일보 조성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0시부터 당분간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 같이 밝히며 우리 국민은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하고, 제주특별법에 따른 무사증 입국제도를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밀접접촉자와 일상접촉자 구분 없이 접촉자 전체에 대해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집단시설 근무자가 중국을 다녀온 경우 14일간 업무에서 배제하는 조치도 취할 방침이다.

이날 정 총리는 마스크 품귀 현상과 가격 인상에 대한 우려에 대해 마스크 수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중장기 대응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국무총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 전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에 대한 걱정이 매우 큽니다. 현재까지 중국에서만 1만 4천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전 세계 27개국으로 퍼졌습니다. 국내에서도 중국을 다녀오지 않은 분들에 대한 감염이 잇따라 발생해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과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는 방안을 마련하겠습니다.

정부는 현재 위기경보 단계인 경계상태를 유지하되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습니다.

이 말씀은, 현재 보건복지부장관이 책임자로 되어 있는 대응 체제를 실질적으로 총리가 직접 나서서 대응하겠다고 하는 그런 뜻을 말씀 드린 것입니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중국 위험지역에서의 입국을 제한하겠습니다. 2월 4일 0시부터 당분간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겠습니다. 우리 국민의 경우에는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하겠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협의 하에 제주특별법에 따른 무사증 입국제도를 일시적으로 중단하겠습니다.

지역사회 내 바이러스가 확산될 수 있는 경로를 더 촘촘하게 차단해야 합니다. 밀접접촉자, 일상접촉자 구분 없이 접촉자 전체에 대해 자가격리를 실시하겠습니다. 사업장, 어린이집, 산후조리원 등 집단시설에서 근무하시는 분들이 중국을 다녀온 경우 14일간 업무에서 배제하는 조치도 취하겠습니다.

최근 마스크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마스크 품귀 현상과 가격 인상에 대한 우려가 있습니다.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 위생용품의 수급이 차질 없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국민께 설명 드리고, 수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국민들이 안심하실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확진자와 접촉자 수가 증가하면서 상황이 장기화되고, 리스크도 커질 수 있습니다. 정부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중장기 대응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겠습니다.   중수본은 지자체와 협력하여 인력과 검사시약·격리병상 등 현장의 필요자원을 미리 확보하고, 기재부 등 관계부처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수출 및 관광업계 등의 예상되는 피해를 보완하고 지원하는 대책을 수립하시기 바랍니다. 

우한 교민 700여분이 어제까지 두 차례에 걸쳐 귀국하셨습니다. 1차로 입국하신 분들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한 결과, 한 분이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를 받고 계십니다.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하고 계신 분들은 의료진이 매일 두 차례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외부 접촉도 완벽히 차단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철저한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임시생활시설 결정 과정에서 인근 주민들께 많은 심려를 끼쳐드렸습니다. 그럼에도 결국 우한 교민들을 배려와 이해로 맞아주신 주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조성수 sos7107777@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