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기사승인 2020.02.27  07:25:55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경북사례... 타 시도에서도 각별한 주의 당부

   
▲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 영상회의 모습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코로나19 경북사례를 들며 타 시도에서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 지사는 정부 각 부처 장관, 시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국무총리 주재로 26일 오전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생활밀접지역에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다. 대남병원이 가장 많다”며 “각 시도는 장애인과 노인시설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단체시설에 신천지와 관련 있는 사람이 있는지 조사해야 한다”며 “경북도의 경우 칠곡의 중증장애인 시설에서 2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가 신천지교회 신도 가족”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성지순례단도 유심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입국자 39명 중 29명이 확진자이다. 24일 입국한 2차입국자는 확대 우려로 전원 격리 중이다. 어려운 결정을 해준 순례단에게 매우 감사하다. 27일 입국하는 경주와 영천지역 성지순례단 31명도 단체격리 조치 한다”며 “이런 사례들을 참고해 타 시도에서도 적극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어진 시군 단체장 영상회의에서 “신천지교회 신도명단이 통보됐으니 시군별로 금일 중 전수조사를 완료해 달라”고 지시했다. “특히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3개 사회복지시설 모두 신천지 교회 관련자가 연관돼 있는 만큼, 관리를 한층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아직 병원을 배정받지 못해 대기중인 확진자에 대해 오늘 중으로 완료 하겠다”고 밝히고, “환자상태를 알려 주면 중증확진자의 경우 상급병원으로 이송 등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 현 사태를 극복하지 못하면 대구경북 관광의 해도 끝이다”면서 “전쟁이라는 각오로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